국립어린이과학관 설계공모 당선
‘살아있는 과학관’ - 스케일

국립어린이과학관 설계공모 당선

‘살아있는 과학관’ - 스케일

DATE 2015-08-12

-클라이언트: 미래창조과학부 -설계: 스케일+선진엔지니어링 -건축가: 하태석 -디자인(스케일): 박준석, 조영진, 조승규, 박기원, 서진원, Vincent Marsat, 이소영(인턴), 김태윤(인턴) -기술지원(선진엔지니어링): 곽동진, 최용남

미래창조과학부는 2017년 4월 개관 예정인 서울 종로구 국립어린이과학관의 건축설계공모 당선작으로 선진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와 스케일이 공동 제출한 ‘살아있는 과학관’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과학과 정보통신기술(ICT), 건축이 서로 융합해 관람객들의 자극에 실시간으로 반응하고, 어린이들이 건축물을 통해서도 과학기술 원리를 쉽고 재미있게 체득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국립어린이과학관은 ‘살아있는 과학관’이라는 컨셉으로 건축과 첨단 과학기술을 융합하여 관람객에 반응하는 살아있는 건축물이다. 생명체의 주요특징인 자극과 반응을 건축적으로 구현하여 어린이들에게 자연스럽게 과학적원리를 체득하게 해줄 것이다. 살아있는 과학관은 과학과 ICT 기술을 기반으로 자극을 받는 센서, 생각을 하는 인공지능, 반응을 하는 건축 장치(로보틱스)가 건축과 융합되어 어린이들이 과학의 미래를 꿈꿀 수 있는 건축물이다.

미래부는 이번 설계공모 당선작에 대한 여러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최종안을 확정한 후 금년 말까지 건축 및 전시 설계를 완료하고 내년 초에 본격적인 공사에 착공하여 당초 계획대로 2017년 4월에 개관할 예정이다. 한편, 당선작은 국립서울과학관(종로구 창경궁로 215. 와룡동 2-70)에서 오는 28일까지 전시된다.

관련 프로젝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