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홍대 공연장 찾다가 당황하셨어요?
<씬디> - 스케일

[조선일보] 홍대 공연장 찾다가 당황하셨어요?

<씬디> - 스케일

DATE 2013-09-09

한국 인디 음악의 터전인 서울 홍대앞 골목엔 싱싱한 라이브 음악을 즐길 수 있는 클럽과 소공연장이 자리 잡고 있지만, 초행길에 찾아가기엔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다.

오는 12일 홍대 상상마당 앞 노상주차장에 문을 여는 ‘씬디 티켓 라운지’는 든든한 길잡이 역할을 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사단법인 라이브음악발전협회(라음협) 등이 함께 마련한 ‘씬디 티켓 라운지’에서는 우선 ‘빵’ ‘롤링 홀’ ‘클럽 타’ ‘에반스 라운지’ 등 홍대의 인기 공연장과 클럽 19곳을 전산망으로 연결해 실시간 공연 정보 제공, 티켓 판매, 길 안내까지 원스톱 서비스한다. 12일 문을 여는 서울 홍대 앞 씬디 티켓 라운지. 투명 유리로 만든 건물은 주변 사람 숫자에 따라 색이 다른 빛을 뿜어낸다

문화부와 라음협은 앞으로 홍대앞에 있는 모든 작은 공연장들의 공연 일정을 이 전산망으로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또 홍대앞을 찾는 외국 관광객들을 위해 골목 골목마다 자리 잡은 명소와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도 안내하는 관광안내소 역할도 한다.

‘씬디 티켓 라운지’는 개성적인 외관으로도 눈길을 끌 전망이다. 건축가 겸 미디어아티스트 하태석씨가 디자인한 투명한 외관의 건물은 해가 지면 주변에 사람이 얼마나 모여드느냐에 따라 기기묘묘한 색채의 조명을 자체적으로 발광하도록 설계돼있다. 운영 시간은 매일 오후 5시 30분부터 7시까지.

정지섭 기자

기사원문

관련 프로젝트 보기